일하는 21대 국회가 되기를
상태바
일하는 21대 국회가 되기를
  • 기호일보
  • 승인 2020.06.0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가 5월 30일부터 시작됐다. 이번 국회는 177석을 확보한 거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양당제 구도에서 의정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예정대로라면 이달 5일 첫 본회의가 열린다. 하지만 여야는 원 구성을 놓고 날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시작부터 우려의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미증유의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협치의 첫발을 내딛기도 전에 당리당략을 위한 힘겨루기에 들어갈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우리 사회가 처한 작금의 상황에서 정치권은 좌고우면 할 여유나 시간이 없다. 역대 최악 국회라는 오명을 이어갔던 20대 국회에서 허구한 날 정치 공방으로 허송세월하는 바람에 시급을 요하는 현안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20대 국회는 역대 최악이라는 평가에 걸맞게 법안 처리율이 불과 37%에 그쳤다. 위기극복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특히 여당인 민주당은 국가경영에 정권과 공동 책임이 있다는 소명의식으로 심기일전해야 한다. 일하는 국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야당과 협치가 전제돼야 한다. 협치에 대한 믿음을 심어주기 위해서는 야당을 정치적 파트너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자세가 선행돼야 하며, 당리당략 우선이 아닌 보다 열린 마음으로 협치에 대한 의지를 지속해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위한 1호 국회 안건으로 국회법 개정안 처리 필요성과 시급성을 강조하고 있다. 개정안은 상시국회 도입, 패스트트랙 기한 축소, 본회의·상임위 불출석 의원 세비 삭감,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에 대해 통합당은 여당의 일방통행을 우려하면서도 기본 취지는 공감하는 분위기여서 법안 처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상태다. 

21대 국회의 화두는 개원 전부터 ‘일하는 국회’였다. 이번 4·15 총선에서 여야 각 당과 출마자들 모두는 21대 국회는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면서 그런 국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일할 기회를 달라고 읍소해 거대 양당이 됐고, 당선된 사람들이다. 유권자인 국민께 약속했던 시간이 다가왔다. 21대 국회는 20대와는 달라야 한다. 민주당은 과반을 훨씬 넘는 의석을 확보해 준 유권자의 뜻이 무엇이고 어디에 있는지 헤아려야 한다. 통합당은 회초리를 든 민의를 깊이 새겨 환골탈태한 야당의 모습으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