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갔다가 책도 빌리니 ‘금상첨화’
상태바
대형마트 갔다가 책도 빌리니 ‘금상첨화’
여주시, 유통시설 이마트서 스마트도서관 서비스 ‘ON’
  • 안기주 기자
  • 승인 2020.06.02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시가 자판기 형태의 스마트도서관 대출·반납 서비스를 지난달 29일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서비스를 이용 중인 시민.
여주시가 자판기 형태의 스마트도서관 대출·반납 서비스를 지난달 29일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서비스를 이용 중인 시민.

여주시가 스마트도서관 서비스를 개시해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1일 시에 따르면 여주도서관은 이마트 여주점에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하고 2주간의 시험운영을 거쳐 지난달 29일부터 본격적인 도서 대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마트도서관은 자판기 형태의 도서 대출·반납 장비로, 도서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실생활 가까운 곳에 설치된 장비를 통해 비대면으로 책을 대출할 수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기기이기도 하다.

총 1억600만 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이마트 여주점이 장소를 제공하고 시가 기기 설치와 전기통신공사를 완료해 신간 및 베스트셀러 등 500여 권의 책을 비치했다.

스마트도서관은 여주시립도서관의 도서관리시스템 서버와 연동돼 기기에 시립도서관 회원증을 대고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자동 대출되며, 반납은 회원증이 없어도 책을 기계에 대면 자동 처리된다.

이원섭 평생교육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매일 수천 명의 시민이 생활용품 쇼핑과 지식 쇼핑을 함께 하며 시간과 수고를 아낄 수 있게 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안전한 도서 서비스를 위해 시민들의 호응도에 따라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는 여주도서관(☎031-887-3312)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