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국내 최초 버스 스마트 발열체크기 도입
상태바
김포시, 국내 최초 버스 스마트 발열체크기 도입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6.0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가 국내 최초로 버스에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도입했다.

4일 시에 따르면 스마트 발열체크기는 준공영제 노선인 G6001번에 시범 설치됐으며, 문제점 개선과 효과 검증 후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 발열체크기(제품명:스마트패스ASP-19)는 김포시 학운산업단지 내 위치한 ㈜아하정보통신이 개발한 단말기로, 탑승자의 체온을 자동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 또한 자동 확인 후 체온 이상 또는 마스크 미착용 시 경보를 울린다. 독일 하이만사(社)가 개발한 적외선 온도기와 중국 센스타임사(社)의 얼굴 인식 기능이 접목돼 탑승객의 얼굴과 체온을 자동 저장한다.

정하영 시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서는 생활 속 방역이 일상화돼야 한다"며 "발열체크기 도입으로 시민들께서 더욱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한 승객은 "버스를 탈 때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사람이 있어도 직접 말하기 어려웠는데 기계가 대신 해 주니 마음이 놓인다"고 반겼다.

스마트 발열체크기가 설치된 G6001번은 지난 3월 운행을 시작한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으로 김포한강신도시 및 원도심을 거쳐 당산역까지 운행하고 있다. 투입된 버스는 총 6대로 넓은 좌석, 전 좌석 USB충전포트, 공공와이파이 등을 갖추고 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