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해외여행자 세금도 스마트폰 간편결제 가능
상태바
인천세관, 해외여행자 세금도 스마트폰 간편결제 가능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은 4일부터 입국 여행자가 현금이나 신용카드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관세 등의 세금을 납부하는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외여행자는 납부할 관세 등을 신용카드나 계좌이체 방식으로만 납부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실물 카드 없이도 스마트폰을 입국장 내 무인수납기 단말기에 터치해 납부할 수 있다. 

다만, 현재는 삼성페이만 이용가능하며 향후 금융결제원 등과 협의를 거쳐 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 등 기타 간편 결제시스템도 사용가능하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세관 관계자는 "스마트폰 간편결제 외에도 현금·신용카드, 다수 신용카드 등을 이용한 복합결제, 수수료 부담이 없는 가상계좌이체 등 다양한 납부편의 서비스가 있다"라며 "이를 적극 활용해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