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적의 강팀, 남 일 아니다
상태바
무적의 강팀, 남 일 아니다
성남FC 김남일의 용병술 K리그 ‘무패 레이스’ 효과
  • 연합
  • 승인 2020.06.05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1 4라운드까지 봤을 때 주목도를 끈 한 경기를 뽑자면 지난달 31일 열린 성남FC-FC서울전이다. 초보 사령탑 김남일-베테랑 사령탑 최용수의 맞대결에서 김 감독은 1-0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빠른 선수 교체로 초반 열세를 이겨 내고, 용병술을 통해 경기 막판 결승골을 지휘했다.

김 감독은 지난 3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훈련을 치른 뒤 "좋은 흐름을 계속 이어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전 전반 힘든 경기를 펼친 데 대해 "원정경기인데다 상대는 서울이었다. 운동장 잔디에 적응하는 시간도 많이 걸렸고, 상대가 거칠게 압박해 들어오니 준비했던 것들이 잘 안 됐다"고 말했다.

전반 서울에 밀리던 성남은 후반 들어 확 달라진 경기력을 보여 줬다. 김 감독은 라커룸에서 딱 한마디, "초등학생 축구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전 우리가 예상한 장면들이 몇 가지 있다. 그 장면들을 노리다 보면 분명히 찬스가 올 거라고 선수들한테 일깨워 줬다. 그 기회를 잘 살려 보자고 강조했다"고 했고 결과가 증명했다.

서울전 승리의 주역으로는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을 빼놓을 수 없다. 팀 돌풍을 견인하는 데 신인 홍시후의 활약도 눈에 띈다. 김 감독은 김영광에 대해 "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수다. 경기력은 물론 여러 면에서 팀에 크게 ‘플러스’가 되는 존재다. 예전에는 ‘꼴통’이었는데 나이 들다 보니까 성숙해진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홍시후에 대해선 "동계 훈련 때 짧은 시간이었지만 강한 임팩트를 보여 줬다. 충분히 팀에 가치를 보여 줄 수 있다고 판단해 기회를 줬다. 그 기회를 본인이 잘 살렸다. 출전시간을 늘려가고 있고, 개인적으로도 기대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2승2무로 무패인 성남은 7일 대구FC와 홈에서 5라운드를 치른다. 김 감독은 "홈 개막전(인천전 0-0 무승부) 때 이기지 못했는데 두 번째 홈 경기에서는 반드시 승리하겠다. 비록 무관중 경기이지만 팬들의 사랑에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