匹夫不可奪志也(필부불가탈지야)
상태바
匹夫不可奪志也(필부불가탈지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6.0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匹夫不可奪志也(필부불가탈지야)/匹 짝 필/ 夫 사내 부/不 아닐 불/可 옳을 가/奪 빼앗을 탈/志 뜻 지/也 어조사 야

공자(孔子)는 말했다. "삼군의 장수는 빼앗을 수 있지만, 필부의 뜻을 빼앗을 수 없다." 

 「논어(論語)」에 나오는 말이다. 삼군(三軍)은 제후들이 가질 수 있는 가장 많은 군대다. 1군이 1만2천500 명이었으니 3군이면 3만7천500명이다. 

 3만7천500명을 거느린 총대장도 이를 빼앗아 올 수는 없다. 그것은 힘의 문제다. 그러나 보잘 것 없는 못난 사람도 그의 마음속에 품고 있는 뜻을 내 마음대로 바꿀 수는 없다. 사람의 마음이란 폭력이나 위력으로 좌우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공자의 이 말은 인간의 존엄성을 표현한 것이다. 즉 타인의 인격을 존중하라는 말이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