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帥以正 孰敢不正(자솔이정 숙감부정)
상태바
子帥以正 孰敢不正(자솔이정 숙감부정)
  • 기호일보
  • 승인 2020.06.1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帥以正 孰敢不正(자솔이정 숙감부정)/子 아들 자/帥 거느릴 솔/以 써 이/正 바를 정/孰 누구 숙/敢 감히 감/不 아닐 부/正 바를 정

「논어(論語)」 ‘안연(顔淵)’편에 나온다. 계강자(季康子)가 공자(孔子)에게 정치에 대해 묻자, 공자가 대답했다. "정치란 바로잡는다는 뜻이니, 그대가 솔선해서 바르게 한다면 누가 감히 바르지 않게 하겠는가?"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고 했다. 윗사람이 바른 도리로서 아랫사람을 거느린면, 아랫 사람은 자연 바른 일을 하게 된다는 뜻이다. 

자신이 바르지 못하고 남을 바르게 하는 사람은 없다. 자(子)는 그대라는 뜻으로 쓰였다. 자기자신 스스로라고 해석해도 된다. 솔(帥)은 거느린다는 솔(率)과 같은 의미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