粒粒皆辛苦(입립개신고)
상태바
粒粒皆辛苦(입립개신고)
  • 기호일보
  • 승인 2020.06.11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粒粒皆辛苦(입립개신고)/粒 쌀알 립/皆 모두 개/辛 매울 신/苦 쓸 고 

우리가 먹는 쌀알 곡식 하나하나에 모두가 농부의 피와 땀이 맺혀 있다는 말이다. "벼를 호미질하여 김매는데 해가 낮이 되니, 땀방울이 벼 아래 흙으로 떨어지네. 그 누가 알리오 소반 가운데 밥이, 알알이 다 농부의 피땀인 것을(鋤禾日當午 汗滴禾下土 誰知盤中飡 粒粒皆辛苦)"

 「고문진보(古文眞寶)」 전집(前集)에 나오는 이신(李紳)의 오언고풍(五言古風) ‘민농(憫農)’이라는 시의 내용이다. 쌀 미(米)자를 파자풀이하면 ‘八十八’이 된다. 쌀 한 톨을 얻기 위해서는 농부의 88번의 손길이 간다는 말이다. 곡식을 먹을 때, 농부의 수고로움을 잊지 말라는 의미가 있는 시구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