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다음달 5일까지 건강용품 판매 행위 집합금지 조치 연장
상태바
안산시, 다음달 5일까지 건강용품 판매 행위 집합금지 조치 연장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6.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서울 관악구 다단계 건강용품 판매업체 ‘리치웨이’발 코로나19 n차 감염이 이어지자 관내 ‘건강식품 판매 및 의료기기 홍보 관련 집합행위’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리치웨이를 통한 관내 확진자가 2명 발생하자 윤화섭 시장은 추가 지역 확산을 차단하고 건강용품 판매업체를 통한 유사 감염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4일 오후 6시부터 21일 자정까지 전국 최초로 노인 대상 건강식품 판매 및 교육, 의료기기 홍보 관련 집합행위를 금지하는 행정조치를 발령했다.

하지만 관외에서 방문판매업체와 관련된 추가 확진자가 수도권뿐 아니라 대전까지도 확산되고, 관내에서도 이들에 의한 관련 확진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주민들의 불안과 집단감염 사태 유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시는 제2의 리치웨이 사태 방지와 지역사회로의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노인 대상 ‘건강기능용품 판매 및 교육, 의료기기 홍보 관련 집합행위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다음 달 5일 자정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추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방문·다단계판매업체를 대상으로 한 집중 방역 점검도 지속할 계획이다.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민관 합동 점검반 11명을 투입해 관내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소·교육장 66개소와 생활용품 방문판매업소 76개소 등 모두 142개소에 대한 집중 점검활동과 함께 각종 행사 자제를 요청하고,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하는 건강기능용품 홍보관 및 교육관 방문 자제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