尸位素餐(시위소찬)
상태바
尸位素餐(시위소찬)
  • 기호일보
  • 승인 2020.06.2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尸位素餐(시위소찬)/尸 주검 시/位 자리 위/素 본디 소/餐 밥 찬 

 하는 일 없이 자리만 차지하고 있으면서 녹을 받아먹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옛날 중국에서는 조상의 제사를 지낼 때, 조상의 혈통을 이은 어린아이를 조상의 신위(神位)에 앉혀 놓고 지냈다. 그때 신위에 앉아 있는 아이가 시동(尸童)이다. 

 영혼이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아이에게 접신해 그 아이의 입을 통해 먹고 싶은 것도 먹고 마시고 싶은 것을 마시게 하려는 원시적인 신앙에서 생겨난 관습이었다. ‘시위’는 그 시동이 앉아 있는 자리다. 아무것도 모르면서 아무 실력도 없으면서 남이 만들어 좋은 높은 자리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것을 가리켜 ‘시위’라고 한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