伯樂然後有千里馬(백락연후유천리마)
상태바
伯樂然後有千里馬(백락연후유천리마)
  • 기호일보
  • 승인 2020.06.2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伯樂然後有千里馬(백락연후유천리마)/伯 맏 백/樂 즐길 락/然 그럴 연/後 뒤 후/有 있을 유/千 일천 천/里 마을 리/馬 말 마

 천리마도 알아 주는 사람이 없으면 짐수레를 끌며 늙고 만다는 말이다. 춘추시대 손양(孫陽)이라는 사람이 말을 잘 알아 봤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백락이라 불렀다.

한번은 손양이 천리마가 다른 짐말과 함께 소금 수레를 끌고 고갯길을 올라오는 것을 마주치게 됐다. 말은 고갯길로 접어들자 발길을 멈추고 멍에를 멘 채 땅에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는 손양을 쳐다보며 소리쳐 울었다. 손양은 수레에서 내려 "너에게 소금 수레를 끌리다니!"하며 말의 목을 잡고 함께 울었다. 말은 고개를 숙여 한숨을 짓고 다시 고개를 들어 울었다. 그 우렁차고 슬픈 울음소리가 하늘에까지 울렸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