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보기만 해도 "피로 풀리는 인간 피로회복제 연예인"
상태바
방탄소년단 지민, 보기만 해도 "피로 풀리는 인간 피로회복제 연예인"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방탄소년단 지민이 "요즘 보고만 있어도 피로가 풀리는 인간 피로회복제 연예인" 1위로 선정됐다.

지민은 지난 6월 21일부터 27일까지 총 7일간 진행한 투표에서 총 투표수 6,568표 중에서 4,944표(75%)를 얻어 압도적 득표수를 보이며 1위에 올랐다.

해당 투표는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 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 디시'에서 실시했다. 이에 美 매쳬 올케이팝(allkpop) 또한 지민의 1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는 등 관심을 보였다.

한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악플러가 벌금형을 선고받고, 일부 악플러는 검찰에 송치됐다.

소속사 빅히트는 29일 위버스를 통해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을 포함하는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주요 증거 대상은 디시인사이드와 같은 각종 커뮤니티, 티스토리를 포함한 블로그 게시물 등이며 그밖에 SNS 게시물,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 음원 사이트 댓글 등"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전 진행한 고소 건 중 일부 피의자는 벌금형을 선고 받았으며 나머지 피의자들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조사 중인 피의자가 대리인을 선임하여 합의를 요청하는 사례가 있었으나 원칙에 따라 절대 선처 불가 의사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기간 악질적으로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해온 이들의 정보를 수집하여 경찰에 전달했고, 그중 일부는 경찰 조사에서 범죄 혐의가 인정되어 검찰에 송치 후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며 "법원의 판결 이후에도 계속해서 범죄 행위를 일삼을 경우, 추가적인 고소는 물론 강력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까지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사건별로 고소장을 제출하고 사건이 종결되기까지 적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1년 이상의 긴 시간이 소요된다. 따라서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아티스트 권리 침해에 대한 당사의 대응 의지는 확고하니 이 점 이해해 달라"며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