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민아 아버지 슬픔에 눈물에 대기실로...에이오에이 탈퇴하게 만든 멤버는 누구?
상태바
aoa 민아 아버지 슬픔에 눈물에 대기실로...에이오에이 탈퇴하게 만든 멤버는 누구?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그룹 에이오에이(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과거 한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 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 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다"며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스케줄 제대로 해야 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어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 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다"며 "난 다른 멤버들과의 활동이 재미 있었던 애였다. 그런데 얼마 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다.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 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다"고 적었다.

권민아는 또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 근데 AOA 그 언니 이야기 왜 적었냐면 난 아빠 췌장암 말기 선고 받고 아빠가 갈 거라는 걸 알고 있었는데 그 언니한데 또 혼날까봐 그리고 개인 연기도 하고 있었고, 컴백하고 있어서 스케줄 소화해내고 멤버들한데 피해주기 싫었고 대사도 외우고 웃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그래서 난 아빠 생각에 사로잡히면 안되고 일을 제대로 해야해 라고 생각했고"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빠 병실에 들어가지도 못했어. 췌장암 말기라서 뼈밖에 없는 모습 보니까 눈물이 안 날 수가 없더라고 언니도 전화 오고 아빠도 이제 말을 잘 못하는데 날 찾았대 근데 만약 스케줄 하다가 울면 어떡해 또 저 언니가 뭐라하면 어떡해? 난 그때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렇게 해야되는 줄 알았어. 그게 맞는 거라고 생각했고 혼나는 게 더 싫었어"라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2019년 5월 팀을 탈퇴했다. 연기자 전향 후 '부탁해요 엄마', '병원선', '추리의 여왕2' 등에 출연했다. 현재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 우리액터스 소속이다.

1993년생으로 올해 나이 스물 여덟살인 권민아는 부산 출신으로 걸 그룹 AOA, AOA 블랙의 서브보컬, 리드래퍼, 베이스를 맡았었다.

초등학교 1학년때 연꽃으로 장식된 무대에서 '와'를 열창하는 이정현을 보고 가수의 꿈을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부산에 살고 있었던 탓에 좀처럼 기회를 잡을 수 없었다가 가족들 모두 서울로 이사했다.

여러 엔터테인먼트의 웹사이트를 찾아다니며 오디션 공문을 확인하던 중에 FNC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를 여는 순간 부엌에서 스파크가 튀었다고 한다. 그때 이 회사와의 인연을 직감하고 FNC에서 주최하는 공개 오디션을 보러갔는데, 얼떨결에 합격을 하게 됐다.

이로써 2년 5개월의 연습생 생활을 거쳐 AOA로 데뷔하게 되었다. 멤버로 활동하면서 2013년 《사춘기 메들리》, 《참 좋은 시절》, 《꽃할배 수사대》 등 TV 드라마에 출연하기도 했다.

2019년 5월 13일 현재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만료돼 탈퇴하고 현재는 배우전문 회사인 우리액터스에 소속되어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