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회, ‘파주시 조정 지역 지정 검토 재고’ 건의문 제출
상태바
파주시의회, ‘파주시 조정 지역 지정 검토 재고’ 건의문 제출
  • 이준영 기자
  • 승인 2020.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의회는 국토교통부가 6.17 부동산 후속대책으로 파주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하자 지난 2일 국토부에 ‘파주시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를 재고하라!’는 건의문을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시의회는 건의문을 제출한 배경에 대해 "파주는 수도권 내 최북단 접경지역으로 군사시설보호구역과 수도권 규제 등 각종 규제에 따라 도시발전에 제한을 받고 있다. 파주시 집값은 13년이 지난 현재까지 분양가보다 수억 원 이상 폭락해 회복하지 못하고 있고, 올해 상반기 주택매매가격 또한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부동산 시장이 과열됐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운정신도시 3지구가 개발되면 기존 1· 2지구 미분양 등 주택가격 추가 하락으로 실거주자의 경제적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조정지역 적용은 파주시의 남은 성장동력마저 차단하는 것으로 조정지역 지정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배려해 달라고 강력히 건의했다. 

한양수 시의장은 "파주는 최북단 접경지역으로 남북관계에 따라 집값에도 큰 영향을 받는 지역인데다 운정3지구 개발로 운정1·2지구는 미분양될 우려가 큰 상황에서 창릉 3기신도시까지 공급물량이 폭증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조정대상지역 지정 검토는 가뜩이나 위축돼 있는 부동산시장을 더욱 가속시켜 파주시민의 경제적 불이익과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도 이날 같은 내용의 공문을 국토부에 보내는 등 정부의 파주지역 추가규제 움직임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