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NHN페이코와 공공배달 앱 구축
상태바
경기도, NHN페이코와 공공배달 앱 구축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07.07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가칭)공공배달앱 구축사업’ 우선협상자로 NHN페이코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공공배달 앱은 도민의 생활편의 증진과 플랫폼노동자·소상공인 등의 권익 보호를 위해 개발이 추진됐다.

NHN페이코 컨소시엄은 배달앱(먹깨비), 배달대행사(생각대로, 바로고, 부릉 등), POS사(포스뱅크, 이지포스 등), 프랜차이즈(BBQ, 죠스떡볶이, CU, GS, 세븐일레븐 등), 협회(한국외식중앙회 등) 등으로 구성됐다. 지역화폐, 착한 결제를 기반으로 페이코의 인프라와 영업망을 적극 투자해 안정적이고 편의성 높은 공공배달 앱 개발 방향을 제시, 심사위원단의 호평을 받았다.

페이코는 간편 결제 서비스인 페이코(PAYCO)를 운영하고 있으며, 포스뱅크와 이지포스 등은 배달 및 배송 등 각 물류 및 POS 솔루션에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공공배달 앱 개발 시 가맹점의 주문 처리와 배달 부분의 자동화를 지원한다. 배달중계사인 먹깨비, 배달대행사인 생각대로, 바로고 등은 공공배달 앱의 신속한 배달과 원활한 주문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향후 컨소시엄은 시범지역 공모에 참여한 선정 지자체에 9월 이후 베타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소상공인과 도민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공공배달 앱이 개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