磨鐵杵(마철저)
상태바
磨鐵杵(마철저)
  • 기호일보
  • 승인 2020.07.08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磨鐵杵(마철저)/磨 갈 마/鐵 쇠 철/杵 공이 저

쇠로 만든 공이를 갈아서 침을 만들려 한다는 말이다. 노력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는 뜻이다.

 당(唐)나라 시인 이백(李白)은 젊은 시절 도교(道敎)에 심취했었다. 이백은 무리들과 각처의 산을 떠돌았다. 산에서 공부하는 도중 하루는 싫증이 나 산에서 내려오는 길에 한 노파가 냇가에서 바위에 도끼를 갈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 이상하게 생각해 이백이 물었다.

 "할머니, 지금 무엇을 하고 계신 것입니까?" "바늘을 만드는 중이다." 이백이 기가 막혔다. "도끼로 바늘을 만든단 말씀입니까?" 하고 의아해 재차 물었다. 노파는 이백을 쳐다보며 말했다. "중도에 그만두지만 않는다면 언젠가는 이 도끼로 바늘을 만들 수가 있단다."

 이백은 깨달았다. 그 후 글공부에 매진해 시선(詩仙)으로까지 불리게 됐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