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인천 월미도와 송도국제도시 가장 많이 찾아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인천 월미도와 송도국제도시 가장 많이 찾아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은 중구 월미도와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를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을 방문한 외래 관광객의 사례 1천293건을 분석한 결과, 매월 방문 빈도가 가장 높은 곳은 월미도·차이나타운·개항장을 포함한 월미도 관광지구로 조사됐다.

중국, 일본, 태국, 대만, 홍콩에서 주로 온 관광객들은 이어 송도국제도시를 찾아 센트럴파크, 한옥마을, G-타워를 비롯해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을 둘러봤다. 부평지하상가도 많이 찾았다. 인천국제공항 주변 영종도·영흥도 바닷가와 용궁사, 소래포구 및 연안부두종합어시장, 강화도 전등사 등을 뒤이어 선호했다. 

반면, 인천상륙기념이나 경인아라뱃길 등을 찾는 관광객은 많지 않았다. 외국인 관광객은 한국에 평균 6.7일 머물렀는데, 서울은 4.49일, 제주는 4.08일, 인천은 3.67일로 집계됐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