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철 의원, 지하철 7호선 문제해결 위한 TF 발족
상태바
김민철 의원, 지하철 7호선 문제해결 위한 TF 발족
  • 신기호 기자
  • 승인 2020.07.09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민철(의정부을)국회의원이 지하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문제 해결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발족했다.

8일 김민철 의원실에 따르면 TF에는 의정부시 민락동·장암동·신곡동 주민 대표 4명과 철도 전문가, 교수,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경기도, 의정부시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7일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해결 방안과 일정 등을 논의했다.

지하철 7호선 연장 노선은 지난해 말 착공했다. 2024년 말 개통을 목표로 도봉산역∼의정부 장암역∼탑석역∼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15.3㎞에 건설된다.

착공 전 일부 주민들은 민락2지구와 장암·신곡동을 거치도록 노선을 변경해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국토부와 경기도, 의정부시는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 등으로 당초 계획대로 착공했다.

김 의원은 4·15 총선 선거운동 당시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노선을 재검토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김민철 의원은 "이미 착공돼 해결이 쉽지 않은 문제지만 TF에서 충분히 논의해 의정부시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의혹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