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제조공장서 60대 작업자 용접기에 머리 부딪혀 숨져
상태바
화성 제조공장서 60대 작업자 용접기에 머리 부딪혀 숨져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지역 한 제조공장에서 쓰러진 유압기기(프레스)에 발이 깔린 작업자가 넘어지면서 옆에 있던 용접기에 머리를 부딪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시 20분께 화성시 우정읍 한 제조공장에서 지게차를 이용해 유압기기를 들어 옮기전 중 유압기기가 중심을 잃고 옆으로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작업자 A(63) 씨가 쓰러진 유압기기에 발이 깔려 넘어지면서 아래에 있던 용접기에 머리를 부딪쳤다.

사고를 당한 A씨는 심정지 상태에 빠져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숨진 A씨는 인근 유압기기 업체의 대표로, 사고가 난 제조공장으로부터 일감을 받아 작업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보호장구 미착용 등 안전수칙 미준수 여부를 살피고 있다. 

화성=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