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하수도 GIS 갱신, 예산 부족으로 ‘일단 멈춤’
상태바
인천시 하수도 GIS 갱신, 예산 부족으로 ‘일단 멈춤’
연 60억씩 필요한 예산 못 세워 내달 사업계획 수립부터 ‘난항’
특별회계 보수공사·재난 등에 우선 사용… 국비 신청 거절당해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7.1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안전을 위해 하수도 지리정보시스템(GIS) 고도화 사업을 계획하고 있지만 예산 때문에 진행이 녹록지 않다.

9일 시 등에 따르면 하수관리 GIS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고도화 사업이 사실상 멈춰 있다. 다음 달 사업계획을 수립할 예정이었으나 연간 60억 원 정도인 예산을 세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수도 특별회계는 GIS를 위한 용역에 투입하기보다 보수공사와 재난 등 당장 급한 쪽에 예산을 사용해야 하는데다 국비 신청은 거절당했다.

하수도 GIS는 도로 굴착 관련 안전사고, 싱크홀 발생 시 혼선을 최소화해 효율적인 지하시설물 관리 등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 특히 인천은 현재 데이터베이스(DB)화된 하수관로 GIS가 2000년 종이도면을 전산화한 것으로, 이후 도시개발과 도로 개설 등에 따라 일부 구간만 측량해 정확도가 낮은 실정이다.

이 때문에 시는 5년간 303억 원을 들여 인천 전역 하수관로 3천695㎞(강화·옹진 제외)의 공공 측량을 실시하고 GIS를 새로 갱신할 계획이었다. 내년부터 60억6천300만 원씩 들여 739㎞씩 정비하려고 했던 계획도 당분간 추진하기 어렵게 됐다.

현재 하수도 GIS는 종이도면상 100㎞ 길이로 조성된 관로를 실제 측정하면 98㎞인 경우가 있을 정도로 정확도가 떨어진다. 또 종이도면상 직선인 하수관로가 안전사고로 인해 파헤치면 곡선인 경우도 비일비재해 사고 발생 시 정리가 늦어질 수 있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반면 상수도는 GIS 고도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1억2천만 원을 들여 지난 5월 용역 계약 후 소프트웨어 개발(조회·편집, 관제, 관리자, 현장관리 등), 준공도면(종단면도 등) 관리시스템 개발, 소프트·하드웨어 등 전산장비 도입, DB 정비 등 데이터 중심의 상수도 GIS를 만들고 있다.

상수도 GIS는 맑은 물 공급을 위해 중요하고, 하수도 GIS는 강수량이 증가하는 여름철 등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

시 관계자는 "하수도 특별회계가 넉넉지 못해 국비를 계속해 신청할 계획"이라며 "하수관로 통계와 위치정보가 정확해야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기 때문에 국비를 받지 못하더라도 구와 협의해 하수도 특별회계가 남는 만큼 조금씩 GIS 구축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