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34개 장애인 단체, ‘화성시 장애인 지원정책은 개악’ 전면수정 촉구
상태바
도내 34개 장애인 단체, ‘화성시 장애인 지원정책은 개악’ 전면수정 촉구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도내 34개 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화성시장애인정책개악저지공동투쟁단(이하 공동투쟁단)은 10일 화성시청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성시가 6월 17일 발표한 ‘장애인활동지원사업’은 중증장애인들의 삶을 포기시키는 개악 정책"이라며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공동투쟁단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개악’ 정책이 그대로 시행된다면 그동안 한 달에 720시간(하루 24시간)을 받던 91명의 중증장애인 가운데 약 10명만 그대로 지원받고, 나머지 80여명은 ‘복지 사각지대’로 내몰려 생존 위기에 처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공동투쟁단은 화성시에 활동 지원 사업 개편안을 전면 수정하고 장애인 인구에 맞는 관련 예산을 책정할 것과 장애인의 의견이 반영된 정책을 수립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경기도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경기지부, 경기도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화성시지회 화성장애인부모연대 등 소속 회원과 장애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화성시는 장애인 활동 지원 사업 대상 인정조사 1등급 169명에게만 월 100∼602시간씩 지원하던 것을, 지원 시간을 줄이는 대신 대상을 넓혀 1∼4등급 1천176명에게 월 10∼192시간씩 지원하는 것으로 변경하는 이른바 ‘혁신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번 혁신안을 적용하면 기존 하루 24시간씩 보조인을 지원받던 중증장애인 91명 중 단 10명만 계속해 24시간을 지원받을 수 있고, 81명은 정부와 경기도에서 지원하는 시간을 최대치로 적용받아봤자 화성시 지원 30시간을 합해 하루 18.6시간(월 558시간)만 지원받게 된다.

화성시 관계자는 "도내 다른 지자체의 지원 현황을 보면 12곳은 아예 시 추가 지원 시간이 없고, 나머지 19곳은 대부분 시 추가 지원 시간이 30시간 안팎"이라며 "그동안 24시간 지원을 받다가 지원이 줄게 된 일부 중증장애인에게는 야간에 심야 순회 돌봄서비스를 실시해 공백이 생기지 않게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화성=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