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발주 파주 운정3지구 현장서 50대 용접공 안전사고로 숨져
상태바
LH 발주 파주 운정3지구 현장서 50대 용접공 안전사고로 숨져
  • 이준영 기자
  • 승인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개발공사(LH)가 발주한 파주 운정3지구 공사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일) 오전 7시50분께 파주 운정공공하수처리장 증설현장에서 용접작업 중, 굴삭기 버킷이 경사면으로 굴러 떨어져 용접공 A(51)씨와 부딪쳤다. 

사고즉시 119 구급차가 도착해 응급조치(CPR)를 했지만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으로 이송 후 1시간여만에 사망했다.

13일 현재 A씨의 장례절차에 들어갔고, 시공사측에서 피해보상 협의를 진행중이다. 숨진 용접공 A씨의 발인은 14일이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사고의 원인과 관련해 ‘발주처의 막대한 권한 대비 미미한 책임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6일 ‘2020년 안전경영 선포식’을 진주 본사에서 진행한 바 있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