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현장학습 새 활동지 제공
상태바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현장학습 새 활동지 제공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은 청소년들에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새로운 활동지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학교연계로 제공되던 활동지가 올해부터는 재질을 변경해 저렴하게 다량으로 제작했으며, 상시 비치해 학교 단체뿐만 아니라 원하는 사람 누구나 온·오프라인을 통해 활동지를 풀면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일부 수정된 전시실의 내용을 담아 수정된 활동지는 학생들을 인솔해 실학박물관을 찾은 선생님들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인근 교육청과 연계해 학교 현장에 있는 선생님들에게 자문을 받았다.

어린이용 활동지는 총 10문항으로 초등학교 4학년의 눈높이에 적절한 단어와 문단으로 구성했으며, 어려운 단어는 하단에 설명을 덧붙여 이해를 돕는다.

청소년용 활동지는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를 참고해 난이도와 문제 유형을 조정했다.

활동지는 전시실 동선에 따라 ▶제1전시실 ▶제2전시실 ▶제3전시실로 구분되며, 제1전시실은 ‘실학이 어떻게 생겨났는지 알아볼까요?’를 주제로 ▶필요한 지식을 정리하다 ▶불편한 제도를 개혁하다 ▶외부 세계를 살피다 ▶국가제도 개혁방안을 내놓다 등으로 구성했다.

제2전시실은 ‘대표적인 실학자를 알아볼까요?’라는 물음으로 성호 이익, 담헌 홍대용, 연암 박지원, 다산 정약용, 추사 김정희에 대해 탐구한다.

마지막 제 3전시실은 지난해 보물로 지정된 이슬람식 별시계 ‘혼개통헌의’와 지난 2011년 실학박물관이 실물크기로 복원한 ‘곤여만국전도’를 통해 당시 중화사상에서 벗어날 수 있었음을 보여준다.

활동지는 현장학습용으로 실학박물관 로비에 상시 비치되어 있으며, 박물관 방문 전 사전 교육용으로 실학박물관 홈페이지 ‘교육&행사-교육체험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