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직장부 인권침해 예방 점검
상태바
경기도청 직장부 인권침해 예방 점검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07.1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체육회가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 경기도청 직장팀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및 폭력 예방을 위한 점검에 들어갔다.

도체육회는 14일 이원성 회장이 경기도청 직장운동경기부 중 근대5종, 수구, 체조, 펜싱팀 훈련장을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하고 인권침해에 대한 면담을 실시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대한체육회와 경기도에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지만, 다시 한 번 선수단을 대상으로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수조사 결과 인권침해 사례가 적발될 경우 선처 없이 엄중 대처해 재발을 방지하고 악습을 청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다음 주까지 관내뿐 아니라 선수들이 전지훈련 중인 강원도·충청도 등의 훈련장을 찾아 면담을 실시해 체육계 인권유린 행위를 뿌리 뽑아 나갈 방침이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