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주한미군 코로나19 관계자 회의’서 사전검사 실시 요청
상태바
경기도, ‘주한미군 코로나19 관계자 회의’서 사전검사 실시 요청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주한 미군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최근 평택시 팽성국제교류센터 국제회의실에서 ‘주한미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관계자 회의’를 열고 올해 11월로 예정된 주한미군 순환부대 병력 배치 시 코로나19 사전검사(PCR)를 실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주둔장병들이 국내 활동 시 코로나19 방역 준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전입 장병 관리 및 입국 시 방역 절차 이행을 강조했다.

도는 긴밀한 소통·협력 체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상호 협조 및 지원을 실시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현재 주한미군사령부는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3차례에 걸쳐 선포하고 기지 내외 시설 및 서비스 이용을 제한다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기여해 달라"고 말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