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항~인천항 선박 안전성 확보
상태바
연평도항~인천항 선박 안전성 확보
유지준설공사로 저수심 문제 해결 해수부 준공영제 사업 본격화 기대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7.2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항 유지준설공사가 완공됨에 따라 인천항에서 연평도항을 운항하는 선박의 통항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공사는 총 공사비 36억 원을 들여 지난해 11월 착공해 시행한 사업으로, 연평도항 진입항로와 선회장에 쌓인 토사 10만5천㎥ 준설을 통해 기존 평균수심 2m를 3.5m까지 확보한 상태다. 그동안 연평도 항로에는 퇴적된 토사로 인해 수심이 낮아져 여객선 운항에 차질을 빚어 왔다.

이번 준설공사로 선박의 항행을 위협하는 저수심 문제가 해소돼 선박 안전사고 예방 및 선박 입출항 여건이 개선됐다.

연평도 주민들은 이를 통해 1일생활권이 보장되면서 해양수산부가 추진하고 있는 인천~연평항로 준공영제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연평도항 유지준설공사로 인해 선사와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연평도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수부 정부혁신사업인 인천~연평 항로의 준공영제를 통해 정주 여건을 조속히 개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