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경찰서, 경기도 최초 ‘풀드론 수색팀’ 출범
상태바
김포경찰서, 경기도 최초 ‘풀드론 수색팀’ 출범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경찰서가 경기도내 일선 경찰서 단위로는 최초로 드론 기술을 활용한 ‘폴드론 수색팀’을 출범했다. 

김포서 폴드론 수색팀은 드론 조종자 11명과 이미지분석관 4명으로 구성됐으며, 지원을 받아 선발된 드론조종자들은 경찰서 본청뿐 아니라 사우·장기지구대, 마산·대곶파출소 등 김포 전역에서 근무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기동력 있게 움직인다.

지난 22일 수색 시범을 보인 여성청소년과 권용관(33·조종)경장은 "소속 업무가 실종자 수색과 연관이 큰데다, 카메라나 드론 등 전자장비에 관심이 많아 지원했다"고 말했다. 고대현(29·조종)경장은 "개인적으로 드론을 구매해 유튜브 등을 통해 독학으로 기술을 익혔다"고 소개했다.

총 4대가 운영될 드론은 아동 및 치매노인 실종, 자살 위험신고, 재난·테러 등의 현장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이달 초 정식 출범하기까지 4개월여간 하성면 20대 지적장애인 실종사건 때 공헌하는 등 벌써 세 차례나 존재감을 발휘하기도 했다.

김진호 여성청소년과장은 "드론수색팀 운영을 계기로 경력을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게 됐고, 수색 범위가 넓어 실종자 발견 확률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장비 체계와 대원들의 기량을 꾸준히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