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어떠한 안보 위협도 막아낼 국방능력 갖췄다"
상태바
"한국, 어떠한 안보 위협도 막아낼 국방능력 갖췄다"
文, 창설 50돌 국방과학硏 시찰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7.2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대전 유성에 위치한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첨단 무기와 군사장비를 시찰한 뒤 연구진 격려간담회에서 연구진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내달 6일 창설 50주년을 맞는 국방과학연구소를 찾아 전략무기를 시찰한 뒤 "세계 최고 수준의 정확도와 강력한 파괴력을 갖춘 최첨단 전략무기를 보니 참으로 든든하다"면서 "국민들께 다 보여드릴 수 없지만 우리는 어떠한 안보 위협도 막아내고 억제할 수 있는 충분한 국방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국방과학연구소 방문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이 동행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군사력 평가에서 6위를 차지한 대한민국의 국방력 원천이 국방과학연구소에서 나오고 있다"며 "국방과학연구소 반세기의 역사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어온 역사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소총 한 자루 제대로 만들지 못하던 시절 국방과학연구소가 창설됐는데, 이제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충분한 세계 최대 수준의 탄두 중량을 갖춘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기에 이르렀다"고 상기시켰다.

또한 "현무, 해성, 신궁, 천궁을 비롯한 최첨단 국산 정밀유도무기가 잇따라 개발됐고, 지상전력 분야의 K9 자주포와 K2 전차기술은 해외로 수출돼 우리 국방과학기술력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아나시스 2호’ 발사 성공으로 한국군으로서는 처음이자 세계에서 10번째로 군사전용 통신위성을 보유하게 된 점을 거론하며 "조만간 우리 기술로 군사정보 정찰위성까지 보유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국방 예산은 역대 최초로 50조 원을 돌파했고,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탄도미사일 탑재 중량 제한을 해제해 한계 없이 높은 위력의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게 했다"며 "스스로 책임지는 국방, 우리 손으로 만드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투자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날로 고도화되는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비해 더 높은 국방과학기술 역량을 갖춰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연구소에 국방분야 첨단기술을 민간 산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이전할 것과 안전·보안 문제에 각별히 노력할 것 등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생화학 연구 능력으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연구에 역할을 해 줘 대통령으로서 고맙다"면서 정부의 전폭적 지원을 약속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