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한반도 평화는 유엔군 희생에 대한 보답"
상태바
정 총리 "한반도 평화는 유엔군 희생에 대한 보답"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7.2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6·25 전쟁 유엔군 참전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은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 최고의 보답"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정부는 참전용사들의 뜻을 받들어 한반도에서의 안보와 평화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영광의 날들, Days of Glory’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정 총리를 비롯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에이브럼스 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유엔 참전용사 후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70년 전 유엔군의 희생과 우리의 노력에도 한반도 평화의 문이 활짝 열리지 않았다"며 "평화의 길이 멀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평화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할 수 있는 일부터 차근차근 해나가고, 평화로 나아가는 새로운 길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한 "유엔군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은 오늘날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의 기반이 됐다"면서 "앞으로도 대한민국은 참전용사 한 분 한 분이 보여주신 유엔 정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