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반도체 공장 40대 작업자 프레스에 끼여 숨져
상태바
안산 반도체 공장 40대 작업자 프레스에 끼여 숨져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지역 한 반도체 조립 공장에서 40대 작업자가 프레스 기기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9시 20분께 안산시 성곡동의 반도체 조립 공장에서 작업자 A(41) 씨가 프레스 기기에 머리가 끼어 있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 도중 숨졌다.

당시 A씨는 다른 작업자 2명과 함께 공장 내 자동화 설비를 관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현장이 CC(폐쇄회로)TV 사각지대인 데다, 사고 순간을 직접 목격한 작업자가 없어 A씨가 왜 프레스 기기에 끼이게 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공장 내부에는 A씨를 포함해 3명뿐이었고 사고 당시의 위치도 확인돼 범죄에 의한 사고일 가능성은 없어 보고 공장 관리자와 주변 작업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