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회복 위해 ‘원팀’… 박지원·이인영에 특명
상태바
남북관계 회복 위해 ‘원팀’… 박지원·이인영에 특명
문 대통령, 임명장 수여 후 강조
朴 "국정원 ‘흑역사’ 청산할 것"
李 "평화의 숨결 실감나게 전력"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7.3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인영 통일부 장관·김창룡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인영 통일부 장관·김창룡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박지원 국정원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 원장과 이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에서 "막혀 있고 멈춰 있는 남북관계를 움직여 나갈 소명이 두 분에게 있다. 두 분은 역사적 소명을 잘 감당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해서는 "사상 처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자, 가장 오랜 경험과 풍부한 경륜을 갖춘 분"이라고 평가했고, 이 장관에 대해서는 "추진력이 대단한 분"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관계는 한 부처만 잘해서는 풀 수 없다"며 "국정원,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와 국가안보실이 원팀으로 지혜를 모아 역할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원장은 "저를 임명해 준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며 "남북관계 물꼬를 트고, 국정원의 흑역사를 청산하는 개혁으로 보답하겠다. 대통령의 의지대로 어떤 경우에도 정치 개입 흑역사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장관은 "한반도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에 평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낀다"며 "문 대통령의 재임 중에 평화의 숨결만큼은 반드시 실감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창룡 경찰청장에게도 임명장을 수여면서 "경찰 역사상 가장 중요한 대전환기에 수장을 맡았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특히 "검경수사권 조정의 본질적인 목표는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민주적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라며 "수사체계 개편 과정에서 국가가 가진 수사 역량의 총량에 조금도 훼손이 있어선 안 된다. 오히려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