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신청 한 달 만에 50만 명 돌파
상태바
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신청 한 달 만에 50만 명 돌파
  • 민준석 기자
  • 승인 2020.08.0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추진 중인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의 신청자 수가 시행 1개월 만에 50만 명을 돌파했다.

2일 도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시행, 포털 홈페이지(www.gbuspb.kr)에서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 5부제를 적용해 한 달간 신청 접수를 받았다. 그 결과 당초 목표였던 43만 명의 120%에 달하는 약 52만 명이 교통비 지원을 신청했다.

도가 버스정책과, 경기교통본부, 협력업체(교통카드사 등)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고 원활한 민원 대응에 나선 점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기버스(시내·마을) 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경제적으로 취약한 도내 만 13~23세 청소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하고자 광역지자체 최초로 도입됐다.

올 상반기 사업 신청자들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실제 사용한 교통비 중 만 13~18세는 30%, 만 19~23세는 15%의 금액을 최대 6만 원 한도 내에서 지역화폐로 환급받을 수 있다.

지난달 신청하지 못한 청소년 또는 부모 및 가구주는 내년 1월 실시되는 하반기 지원사업 신청 접수 시 참여하면 된다. 올 한 해 동안 사용한 교통비를 12만 원 범위 내에서 지역화폐로 환급받을 수 있다.

박태환 도 교통국장은 "하반기에는 현재 운영 중인 지원 포털 홈페이지를 더욱 간소화하고 보다 체계적인 민원 대응으로 이용자 편의를 증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민준석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