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머스 PGA 13승, 동갑 중의 갑이다
상태바
토머스 PGA 13승, 동갑 중의 갑이다
남자골프 세계 1위 탈환
  • 연합
  • 승인 2020.08.0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스틴 토머스(오른쪽)가 3일(한국시간) PGA 투어 ‘월드골프챔피언십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우승을 확정한 뒤 트로피를 든 채 아버지 마이크 토머스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토머스는 PGA 투어 시즌 3승·개인통산 13승을 달성하며 세계 1위를 탈환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황금세대’ 주역인 저스틴 토머스(27·미국)가 우승상금 21억 원짜리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챔피언에 올라 세계랭킹 1위를 되찾았다.

토머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린 그는 시즌 3번째 우승으로 페덱스컵 랭킹 1위, 상금랭킹 1위를 지켰고 2018년 4주간 머물렀던 세계랭킹 1위(현재 3위)도 탈환했다.

토머스는 1993년생 동갑인 조던 스피스, 잰더 쇼플리, 대니얼 버거(이상 미국) 등과 ‘PGA 투어 황금세대’ 일원으로, 이들 중 가장 먼저 통산 13승을 달성했다. 토머스보다 더 어린 나이에 13승 고지에 오른 선수는 타이거 우즈,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뿐이다.

토머스는 4타 차 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9번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 우승 경쟁에서 앞서 나갔다. 12번홀(파4) 보기로 한때 5명이 공동 선두를 이루는 혼전에 휘말렸지만 15번(파4)~16번홀(파5) 연속 버디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2018년에 이어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을 거둔 그는 지난달 13일 워크데이 채리티오픈 연장전 패배 아쉬움도 씻어냈다.

토머스는 "내게 역전 우승은 큰 의미가 있다. 행운이 따르긴 했지만 무엇보다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냈고, 잘 참았고, 긍정적인 태도를 잃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무릎 부상 후유증으로 부진했던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미국)는 토마스와 경쟁 끝에 준우승을 차지했다. 켑카는 한때 1타 차 1위를 달리다 16번홀(파5) 보기로 2타 차 2위로 밀려났다. 17번홀(파4) 버디로 1타 차까지 따라붙었지만 18번홀(파4) 더블보기를 적어내 단독 2위 자리는 놓쳤다. 지난 6월 만 50세 생일을 지낸 필 미컬슨(미국)은 3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2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1타 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내심 우승까지 노렸던 안병훈(29)은 3타를 잃고 공동 12위(8언더파 272타)로 내려앉았다. 그는 12번홀까지 무려 5타를 까먹어 20위 밖으로 밀렸지만 14번홀(파3), 16번홀(파5) 버디를 잡아 최악은 면했다.

안병훈과 챔피언조에서 동반 경기를 펼친 3라운드 선두 브렌던 토드(미국)는 5오버파 75타로 무너져 공동 15위(7언더파 274타)에 그쳤다. 3오버파 73타를 친 임성재(23)는 공동 35위(3언더파 277타), 2타를 잃은 강성훈(32)은 공동 44위(2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