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경찰서, 집중호우로 불어난 하천물에 뛰어든 50대 구조
상태바
평택경찰서, 집중호우로 불어난 하천물에 뛰어든 50대 구조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경찰서가 지난 3일 비전동 서재교차로 인근 통복천에서 신변을 비관해 집중호우로 불어난 하천에 뛰어든 A(53)씨를 구조했다.

경찰서에 따르면 평택지구대 순찰3팀(팀장 김원태 경위)은 지난 3일 오전 10시 50분께 집중호우를 대비해 지역 내 상습침수구역인 통복천 상하도로 CCVT를 점검하던 도중 자전거를 타고 인근을 지나던 A씨가 통복천에 몸을 던지는 것을 확인하고 물살에 휩쓸려 떠내려 가는 것을 목격했다.

A씨는 투신한 위치로부터 약 30m 가량 떠내려 오다 서재교차로 다리 밑 산책로에 설치된 벤치에 다리가 걸려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

이에 경찰은 119에 연락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 조치했으며,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A씨를 구조한 경찰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로써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모든 사람의 생명은 소중한 것으로 조금 힘든 상황이라도 열심히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