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원 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 인터뷰
상태바
김명원 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 인터뷰
건설·운수업계 청년일자리 창출 앞장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8.06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재인정부의 철학이 경기도 건설·교통 분야에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명원(민·부천6)위원장은 "건설·교통 분야의 사회적 약자인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건설노동자 등의 권익 보호 및 근무·복지 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이같이 운영 각오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제 막 후반기에 돌입한 도의회 건설교통위의 당면과제로 공항버스의 정상화를 꼽았다. 경기도는 최근 공항버스업체(경기공항리무진)와의 ‘공항버스 한정면허 갱신 거부 취소 소송’에서 패소, 2018년 이뤄진 공항버스 면허 행정을 원상 복구하는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김 위원장은 "한정면허 복구 과정에서 가장 큰 걸림돌은 공항버스업체의 고용 승계 문제"라며 "대법원 판결에 따라 행정적 책임성이 있는 도가 적극적이고 과감한 지원에 나서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항버스업체 측이 도에 손해배상을 요구할 수도 있으나 현재 그럴 상황은 아니다"라며 "그런 만큼 도가 더욱 선제적으로 책임을 지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이른 시일 내 공항버스 원상 회복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건설교통위원장으로서 건설·교통 분야의 청년일자리 창출, 불합리한 제도 개선에도 관심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갈수록 고령화되는 건설업계와 운수업계에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야 한다"며 "건설전문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경기도 건설기능학교 설립’, 택시업계의 적폐인 사납금제를 극복할 ‘택시협동조합’ 제도의 조기 정착이 청년일자리 창출은 물론 활기 넘치는 현장을 만들어 내는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연내 새롭게 설립되는 ‘경기교통공사’의 역할 제고, 장애인·노약자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 등을 위한 제도적 개선에도 정책적 초점을 맞추겠다"고 덧붙였다.

후반기 2년간 상임위원회 운영 방향과 관련해서는 원칙과 기준에 따라 의원들의 모든 역량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상임위 소속 의원들의 건설·교통 분야 공약과 시급한 지역 현안은 시작부터 끝나는 단계까지 최대한 꼼꼼하게 살필 것"이라며 "집행부와는 원활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활동적인 위원회 운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