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호우 피해 10억 기부…금융지원도 적극 나서
상태바
하나금융그룹, 호우 피해 10억 기부…금융지원도 적극 나서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은 최근 전국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10억 원을 기부하고 피해 기업 및 개인을 위한 금융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기부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함으로써 긴급 재해구호물품 지원 및 수해지역 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사별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하나은행은 중소·중견기업 및 개인사업자 등 기업 손님에 대해 총 한도 제약 없이 업체 당 5억 원 이내 신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또 기존 대출 만기도래 시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 대출 만기 연장을 지원하고 분할 상환금은 최장 6개월 이내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를 입은 기업 손님은 최대 1.3%p 이내 금리 감면을 지원하고 개인 손님도 가계대출 신규 및 연장 시 최대 1.0%p까지 금리를 감면한다.

하나카드는 집중호우 피해 손님에 대해 지원 신청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 이용금액(일시불, 할부, 카드론, 현금서비스) 청구를 유예한다. 청구 유예기간 동안의 할부이자 및 카드대출이자는 청구하지 않는다. 연체 중이어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 할 수 있도록 했다. 하나캐피탈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손님이 콜센터를 통해 피해사례를 접수하면 6개월간 원금 상환을 유예하고 이자도 감면한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전국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주변의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며 "피해 지역을 신속히 복구하고 피해를 입은 분들이 하루빨리 안정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