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의 가치는 약속 이행으로 평가될 것
상태바
연세대의 가치는 약속 이행으로 평가될 것
  • 기호일보
  • 승인 2020.08.0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고의 명문대학 중 하나인 연세대가 인천시민들에게 지탄을 받고 있다. 개인과의 약속도 실행 여부에 따라 신뢰가 결정되는 마당에 300만 인천시민과 한 송도세브란스 건립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어서다. 연세대는 지난 2018년 송도캠퍼스 2단계 조성 협약에 따라 인천시로부터 19만8천㎡의 수익부지와 13만2천㎡의 교육용지 등 33만㎡ 부지를 조성원가의 ⅓ 가격에 제공 받기로 했다. 이미 1단계 때도 그랬지만 2단계 역시 헐값에 받는 것이다. 1단계 때는 3.3㎡당 158만 원의 조성 용지를 50만 원에, 이번 2단계 용지도 398만 원의 ⅓ 수준인 123만 원에 공급하기로 했다. 

시민단체 등 지역사회에서 ‘특혜·땅장사’라며 반대했지만 인천경제청은 계약을 강행했다. 시민들이 헐값을 용인했던 것은 연세대가 가져올 긍정적 효과를 기대했기 때문이다. 연세대는 토지를 싸게 공급받는 조건으로 2024년까지 500병상 규모의 세브란스병원을 개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현재까지 병원 설계조차 나오지 않았고 최근에는 3년 더 연장한 2027년에 개원하려는 움직임으로 시민사회의 반발을 사고 있다. 

당장 인천시의회의 반발이 심상치 않다. 시의회는 지난 5일 송도세브란스 병원과 관련한 토론회를 열고 대책을 모색했지만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세브란스병원의 개원이 연기될 경우 협약 파기를 주장했다. 약속 불이행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연세대는 1단계(면적 92만5천㎡)사업도 제대로 약속을 지키지 않았던 터라 시의회의 압박은 더 커졌다. 연세대는 1단계에서 캠퍼스와 기숙사만 짓고, 계약의 핵심인 1천 병상 규모의 세브란스병원은 물론 한국어학당과 외국어학당, 나노기술 연구과학단지 조성 등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여기에 송도에서 6㎞밖에 떨어지지 않은 시흥 배곧신도시에 800병상 규모의 서울대병원이 추진되면서 연세대 측은 병원 건립을 더 망설이는 모양새다. 환자를 공유할 수밖에 없어 자칫 병원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약속은 매우 신중해야 한다. 그것도 인천과 대한민국 미래의 꿈을 담은 송도에서의 약속은 결코 가볍지 않다. 병원을 짓고 안 짓고는 연세대의 판단이다. 그러나 최소한 인천에서의 연세대 가치는 약속 이행에 따라 인천시민이 평가할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