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기사 장병, 가평군 수해지역 주민 근심덜기 나섰다
상태바
수기사 장병, 가평군 수해지역 주민 근심덜기 나섰다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은 지난 5일부터 가평군 일대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장병  200여 명과 굴삭기·덤프트럭·살수차 등 장비 30여 대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대민지원작전을 전개했다.

가평군은 지난달 31일부터 시작된 비로 400㎜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역내에 도로와 가옥이 침수되고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수기사 전 장병들은 지역주민의 생활 안정화를 위해 침수 가구 및 상가 60여채 정리, 세탁 및 건조, 토사제거, 도로 복구, 배수로 정비, 대민 의료지원, 방역활동 등 지원활동을 실시했다. 

가평군 청평면 일대에서 대민지원에 나서고 있는 기적대대 3포대장 나윤호 대위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 군인의 사명으로, 수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단 군수참모 류호주 중령은 "이번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의 고통을 함께하며, 조금이나마 근심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복구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사단은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이 빠르게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체제를 통해 적극 대민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사단은 피해지역 복구 대민지원간 사전 안정성 평가를 실시하고 코로나19 및 수인성 질병 감염 예방활동을 철저하게 시행하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