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호경제] 국토부, ‘동네를 행복하게’ 시범사업에 ‘화성 등 6곳’ 확정
상태바
[기호경제] 국토부, ‘동네를 행복하게’ 시범사업에 ‘화성 등 6곳’ 확정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0.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건축도시공간연구소(이하 AURI)와 연계해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을 최종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동행사업은 ‘동네를 행복하게’, ‘전문가와 함께’한다는 의미로 주택단위의 집수리와 골목길 환경정비를 연계한 마을단위의 노후주거지 환경 개선사업이다. 주택 상태와 거주자의 요구 등에 따른 맞춤형 집수리를 지원한다. 

지난 6월 동행사업 시범사업 공모 결과, 총 17개 지자체가 신청한 바 있다. 이 중에 주거환경의 개선가능성, 사업추진체계 역량, 기대효과 등을 고려해 ▶서울 도봉구(도봉 2동 키움 프로젝트) ▶경기 화성시(황계동 정조대왕 능행차마을) ▶강원 원주(봉산동 도시재생) ▶충남 부여(역사와 문화가 숨쉬는 동남리 황교마을)▶ 전북 전주(서학동 예술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경북 영주(남산선비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 6곳을 최종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는 집수리 패키지 지원과 함께 올해 말까지 사업성과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마련된 ‘동행사업 지침(가이드라인)’을 통해 내년부터는 새로운 집수리 모델을 전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그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집수리 사업은 2016년도 선정사업부터 보편적 공간복지 실현, 아름답고 쾌적한 경관 및 에너지효율 개선과 같은 공익적 효과를 고려해 추진돼 왔다. 그러나 개별 주택 단위 중심으로 추진되고 외부 미관 정비에 중점을 두며 주거환경개선 효과에는 다소 한계가 있었다. 

따라서 개별 주택뿐만 아니라 골목길 경관개선 및 환경정비, 마을 단위 주거환경 정비까지로 대상을 확대하고, 해당 주택의 성능개선에도 주안점을 두는 새로운 집수리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동행사업을 통해 새로운 집수리 모델이 안착되면 개별주택의 에너지성능 개선뿐만 아니라 마을단위의 안전한 주거환경이 조성되고, 가로주택정비 및 소규모재건축, 자율주택정비 등이 어려운 골목길에 면한 노후주택지역의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