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 자연 속에서 즐기는 ‘춘천마임축제’
상태바
남이섬 자연 속에서 즐기는 ‘춘천마임축제’
대규모 아닌 일상 속 축제로 전환 주말 메타세쿼이아길 옆 무대서 마네킹 퍼포먼스 슈트맨 등 공연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8.1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색다른 방식으로 진행되는 ‘춘천마임축제’가 이번 주말 남이섬을 찾아온다. 대규모 관객이 한곳에 모이는 형식이 아닌 일상 속 축제로 전환한 ‘춘천마임백씬;100Scene Project’다.

32년간 이어오며 강원도 춘천의 대표 축제 중 하나로 자리잡은 춘천마임축제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올해 개최 방식을 바꿨다. 대규모·집단적·일회적 성격의 틀을 버리고 옛 캠프 페이지, 중도, 고구마섬, 극장, 공원 등 춘천의 일상 공간들을 무대로 지난 7월 3일 시작해 오는 10월 17일까지 약 100일간 진행된다.

오는 15~16일 양일간 열리는 ‘춘천마임백씬;100Scene Project in 남이섬’은 ‘섬에 담다, 춘천’이라는 제목 아래 오후 1시부터 3시 30분까지 자유무대와 남이섬의 대표 명소인 메타세쿼이아길 옆 무대에서 펼쳐진다. 우천시엔 매직홀과 노래박물관 일대로 공연장소를 변경해 진행한다.

꽃 한 송이를 건네며 소통하는 살아 움직이는 마네킹 퍼포먼스 ‘슈트맨<사진>’(마임시티즌), 광대들의 공연도 보고 저글링과 마술도구들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클라운빌리지’(다마’S), 생활밀착형 풍자 코미디 가족극 ‘즐거운 나의 집’(극단 즐겨찾기) 등 개성 있는 마임 공연들을 함께 할 수 있다.

행사를 운영하는 남이섬교육문화그룹은 "침체된 분위기 속 어려움을 겪는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하자는 취지에 공감하며 이번 행사에 흔쾌히 동참하게 됐다"며 "자연 속 열린 공간에서 재미있는 마임 공연과 체험을 자유롭게 즐기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춘천마임백씬;100Scene Project in 남이섬’은 남이섬에 입장하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특별히 춘천시민(신분증 제시)에 한해서는 15~16일 양일간 특별우대요금(7천 원)이 적용되며, 입도 후 관광청에 입장권을 제시하면 남이섬에서 쓸 수 있는 화폐인 나미통보 1천 나미도 증정한다. 문의:남이섬교육문화그룹 ☎031-580-8015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