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서 ‘울트라 마라토너 셋 음주차 사망’ 관련 주최측 임원 둘 입건
상태바
이천서 ‘울트라 마라토너 셋 음주차 사망’ 관련 주최측 임원 둘 입건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를 달리던 마라톤 대회 참가자 3명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안전 조치를 소홀히 한 마라톤 대회 관계자 2명을 형사입건했다.

이천경찰서는 13일 대회를 주최한 ‘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 임원 A(50대) 씨 등 2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달 5일 부산 태종대를 시작으로 경기 파주시 임진각까지 달리는 ‘2020 대한민국 종단 537㎞ 울트라 마라톤 대회’를 진행하면서 대열 유지와 통행 차량 통제 등 참가자들에 대한 안전 조치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직후 주최 측은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한 채 경기를 진행했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사고 당시 선두와 후미 간 거리가 70㎞ 이상 떨어져 있었던 점 등을 들어 통행 차량으로부터 대열을 보호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환경으로 판단했다.

참가자들이 이천 구간 40여㎞를 통과하는 모습이 찍힌 CC(폐쇄회로)TV 영상에서도 주최 측이 대열을 인도 방향으로 유도하거나 간격을 좁히는 등의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 관계자는 "주최 측은 주어진 여건 안에서 안전조치를 다 했다고 하나 조사 결과 조치라고 볼 수 있는 사항이 사실상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9일 오전 3시 40분께 이천시 신둔면 편도 2차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쏘나타 차량을 운전하던 B(30) 씨가 도로를 걷던 C(61) 씨 등 마라톤 참가자 3명을 치어 숨졌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