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9월부터 총중량 40t 초과 과적차량 집중단속
상태바
동두천시, 9월부터 총중량 40t 초과 과적차량 집중단속
  • 유정훈 기자
  • 승인 2020.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는 과적단속반 구성해 다음달 1일부터 도로 파손의 주범이자 대형교통사고 발생의 주요원인인 과적차량에 대한 집중과적단속에 나선다.

이번 집중단속은 도로 시설물 파손의 주요원인 중 하나인 과적차량이 운행되지 않도록 준법운행을 유도하기 위한 홍보와 대형 교통사고 및 도로 유지보수 비용 증가로 인한 경제적 손실 등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단속대상은 축하중 10t, 총중량 40t을 초과하는 차량과 폭 2.5m, 높이 4m, 길이 16.7m를 초과하는 차량이다. 

시 관계자는 "과적차량의 운행에 의한 피해정도는 축중량 10t의 과적차량 1대가 승용차 11만대의 통행과 같은 도로파손을 야기해 도로 유지보수 비용이 낭비되고 있다"며, "과적차량 근절은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철저한 홍보와 단속으로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두천=유정훈 기자 nkyo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