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추석 맞아 축산물도매시장 도축장 공급 안정 만전 기해
상태바
인천시, 추석 맞아 축산물도매시장 도축장 공급 안정 만전 기해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추석을 맞아 축산물 공급의 안정을 위해 오는 12일부터 축산물도매시장·도축장(서구 가좌동, 삼성식품) 조기 개장과 토요일 개장을 실시하고 증가 물량에 대비 안전성 검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7일 시에 따르면 지역 내 도축장은 지난해 기준 하루 평균 소 56두, 돼지 1천385두를 잡고 있지만 육류 소비 성수기인 추석에는 소 135두, 돼지 1천993두까지 도축 물량이 급증한다. 이 같은 도축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시는 도축장 개장시간을 14일부터 오전 8시에서 7시로 앞당기고 명절 전 토요일(12일, 19일, 26일)에도 도축장을 개장해 신선한 축산물의 수급과 유통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출하 가축은 철저한 생체·해체 검사를 통해 결핵, 백혈병 등 인수공통 전염병, 식용 부적합 식육 등을 전량 폐기하고 항생제 잔류검사와 미생물검사를 집중 실시해 부적합 식육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도록 안전성 검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가축 이동이 많은 만큼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ASF(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을 모니터링하고 가축운반차량 및 운반자의 소독 확인을 철저히 해 질병 전파를 방지할 예정이다. 잔류물질 신속검사 장비(Smart Kit) 도입으로 검사시간을 단축해 부적합 축산물 유통을 사전에 차단한다.

시 관계자는 "신선한 축산물 공급 및 가격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