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의회, 체육회 보조금 관리 실태 조사특위 부결
상태바
인천 동구의회, 체육회 보조금 관리 실태 조사특위 부결
생활체육회 지도자 횡령사망사건 관련 임시회 안건 상정 ‘찬반 동률’
"수사 종결까지 기다려봐야" "직원 급여 미지급 대책 필요" 의견 분분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08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발생한 인천시 동구체육회 보조금 횡령사망사건과 관련, 명확한 처리를 위한 동구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이 이뤄지지 않았다.

동구의회는 7일 제24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윤재실 의원의 ‘동구체육회 보조금 관리 실태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발의의 건’을 상정했다.

이 안건에는 ▶해당 사건 상세 경위 및 사건 처리·수습 현황 ▶보조금 지급 및 단체 관리·운영에 대한 법령 및 지침 적정 준수 여부 ▶상기 조사 대상에 대한 관련 부서 감독 여부 등을 구의회가 조사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현재 동구의원 7명 중 구체육회 임원(유옥분 의원)을 뺀 6명이 투표한 결과 찬성 3명, 반대 3명이 나와 최종 부결됐다.

안건을 발의한 윤 의원은 "현재 사망사건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지만, 수사 결과를 기다리면 시간이 너무 많이 흘러 현재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구체육회 소속 생활체육지도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조속히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를 꾸려 명확하게 상황을 파악한 후 구 예산을 투입할지를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반대 입장을 표한 허식 의원은 "위원회 구성 반대가 아니라 수사 중인 사안을 수사 종결까지 기다리자는 것"이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구의원은 "보조금 횡령사망사건이 발생한 지 벌써 한 달이 다 돼 가지만 구 집행부는 아무런 입장 없이 수사 결과만 기다라며 방관하고 있다"며 "구체육회 직원 급여 미지급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기에 구의회 차원에서 책무와 의무를 다하기 위한 행정사무조사위원회 구성이 절실했으나 3명의 의원 반대로 부결돼 너무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한탄했다.

한편, 동구체육회 보조금 횡령사망사건은 지난해부터 행정업무를 담당하던 구체육회 소속 생활체육회 지도자가 지난달 초 보조금 총 3억3천만 원 중 1천600만 원을 횡령한 사실이 밝혀지자 지난달 10일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불거졌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