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지반 안전성 진단 정밀측량으로 시민 생명 재산 보호
상태바
인천시,지반 안전성 진단 정밀측량으로 시민 생명 재산 보호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8일부터 10월 30일까지 최첨단 측량 장비를 활용해 주요 시설물의 지반 안정성 진단 정밀측량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진 등의 위험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예정이다. 

이번 측량은 지역 내 매립지와 주요 시설물을 시가 자체 보유한 GNSS 위성측량장비로 관측해 지반침하에 대한 변위량을 분석한다. 또 주요지점의 정밀측량결과에 대한 변위량 데이터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지난해와 변위량 비교·분석정보를 재난 관련부서와 공유할 계획이다.

인천에는 해안매립지역 시설물 22개와 일반시설물 26개 등 측량을 위한 48개 지점의 표본이 있다. 시는 최근 국내 발생한 지진피해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짐에 따라 지진 또는 싱크홀 등 요인으로 표본에 변이가 있는지 매년 지반안정 측량을 실시하고 있다. 2018년부터 자체 인력을 활용해 비예산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반안정성 정밀측량을 통해 주요지점에 대한 변위량의 빅데이터를 지속적으로 구축하고, 재난 관련부서와 협업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행정을 펼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