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이한열·박종철 열사 유족 찾아간 강동원·김태리의 사연은?
상태바
영화 '1987', 이한열·박종철 열사 유족 찾아간 강동원·김태리의 사연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이한열 열사와 박종철 열사에게 대중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일 이한열 열사와 박종철 열사가 주목받으면서, 영화 '1987'에 출연한 강동원과 김태리 또한 시선을 모으고 있다.

영화 '1987'는 실제 1987년에 발생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세력과 이를 은폐하려는 세력의 갈등을 담아낸 작품이다.

특히 '1987'에서는 당시 숨을 거둔 박종철 열사, 이한열 열사의 모습을 모두 확인할 수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출연진들은 영화 '1987'에 등장하는 열사의 유족을 찾아뵙거나 묘소를 방문해 고인의 넋을 기리기도 했다.

실제 배우 강동원은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서 이한열 열사 모친을 찾아갔다. 당시 모친은 "강동원이 집에 와서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며 "우리 아들이 정말  저렇게 오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었다. 우리 아들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심경을 밝혔다.

김태리(연희 역) 역시 영화 '1987' 개봉 이후 이한열 열사의 친모와의 만남을 가졌다.

당시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는 자신을 찾아준 김태리에게 "잊지 않고 찾아줘 고맙다"고 언급, 이에 그녀는 "영화와 드라마 촬영 때문에 좀 더 일찍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1987'에 출연한 배우 김윤석, 여진구 역시 박종철 열사의 묘소를 직접 찾아가 참배한 것으로 전해져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