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형 공공배달앱 운영 ‘윤곽’
상태바
인천형 공공배달앱 운영 ‘윤곽’
인천시의회서 활성화 방안 토론회 전화로 주문하고 결제는 앱으로 가맹점 연말까지 6000개 확대 목표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9.21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형 공공배달앱 운영 형태가 윤곽을 드러냈다. 전화로 주문하고 애플리케이션으로 결제하는 형태로, 시는 배달가맹점(음식점)을 연말까지 6천 개로 늘리기로 했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난 18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공공배달앱 도입 및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 참석해 인천e음 주문배달 서비스를 민간배달앱 수준까지 끌어올려 활용하는 방안을 밝혔다. 인천e음 사용자(시민)가 음식을 주문하면 음식점이 배달프로그램사로 주문 정보를 넘기고, 배달프로그램사는 다시 배달대행업체로 정보를 전달해 배달노동자가 포장된 음식을 시민에게 배달하는 형태다. 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인천e음의 전화주문 기능을 단계적으로 강화하고 앱에서 결제와 메뉴 선택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음식점을 위해 주문, 정산, 통계 등의 다양한 관리자 기능이 탑재된 시스템도 개발해 지원한다.

배달프로그램사와 배달대행사, 라이더, 소상공인 등이 함께 참여하는 군·구별 협동조합을 설립하고, 시 단위 중앙회와 10개 군·구별 협동조합 지회를 만들어 배달주문 시장 개선을 위한 운영체계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고용 안정과 양질의 일자리 마련, 소상공인 부담 완화 등이 기대된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토론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냈다.

김희철(연수1)시의원은 "배달서구는 기본 10%와 혜택플러스 가맹점 이용 시 추가 5%, 가맹점 자체 3~7% 할인이 함께 적용돼 18~22% 감면 효과가 있어 인기가 높지만 세금으로 운영되는 캐시백은 예산에 한계가 때문에 혜택이 줄어들면 소비자들의 이용률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며 "시장경제 원리를 도외시한다는 비난을 어느 정도 피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은 "소비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가치소비뿐 아니라 소비복지의 수혜자이고, 소상공인들은 공공배달앱 이용자 확대와 배달시장의 독과점 구조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며 "거대 민간배달앱 사업자들의 노동 착취와 불완전 고용을 해소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