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보낸 짐, 도착 공항서 수령’ 인천공항 빛낼 혁신 아이디어 눈길
상태바
‘집에서 보낸 짐, 도착 공항서 수령’ 인천공항 빛낼 혁신 아이디어 눈길
국민 참여 혁신 해커톤 대회 효과성 등 평가 4개 팀 수상 이지어드롭 서비스 ‘최우수’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09.2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1일 ‘포스트 코로나·뉴 노멀 시대 대비를 위한 인천공항 혁신 방안’이라는 주제로 ‘인천공항 국민 참여 혁신 해커톤 대회’를 열었다.

해커톤이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참가자들이 팀을 이뤄 일정 시간 내에 아이디어의 구체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대회이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팀에서 촬영한 최종 발표 영상을 심사위원이 평가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 27개 팀이 아이디어를 접수해 서류평가를 통과한 6개 팀이 해커톤 대회에 참여했으며, 지난 18일 비대면 방식의 심사를 거쳐 최종 4개 팀이 수상했다.

심사 과정에는 인천공항공사 임직원과 인천공항 시민참여혁신단위원이 참여했으며 혁신성, 실행성, 효과성, 고객지향성 등을 평가했다.

최우수상은 ‘SNS 배송을 활용한 이지어드롭 서비스’를 제안한 ‘스마트쓰리킴’팀이 선정됐다.

기존에 운영 중인 이지드롭 서비스(공항 밖에서 수하물을 보내고 해외 공항 도착 후 찾아가는 수하물 위탁서비스)에 SNS 배송 서비스를 융합해 집에서 짐을 부치면 도착지 공항에서 수하물을 찾는 서비스로 확대하는 아이디어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국민 참여 혁신 해커톤 대회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인천공항 혁신 방안을 모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 참여와 의견 수렴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성과 창출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