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향살이+의료불안 ‘이중고’… 해외 근로자 건강 지킨다
상태바
타향살이+의료불안 ‘이중고’… 해외 근로자 건강 지킨다
인하대병원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시스템 구축… 포스코건설 등과 협약 맺어
자체 구축 네트워크에 정부 지원 더해 서비스 홍보·기업과 연계 확대 본격화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9.23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8일 김영모 인하대병원 원장과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이 해외 근로자 의료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인하대병원 제공>
"중동지역에 잔류하고 있는 근로자 약 1만2천 명 보호를 위해 전화 및 화상 상담을 통한 비대면 진료를 시행하겠다."

지난 7월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정세균 총리가 한 말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6월 25일 산업융합 규제 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인하대병원과 라이프시맨틱스의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민간 규제샌드박스 1호 안건’으로 상정·의결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에 머물고 있는 우리 국민의 보호가 시급하다는 판단 아래 추진됐다. 중동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00만 명을 넘겼다.

정부가 정책을 추진한 지 약 석 달 만인 이날 18일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1호 환자’가 인하대병원에서 나왔다.

인하대병원은 임시허가를 받은 뒤 진료 개시를 위한 행정절차 마무리 전까지 온라인 플랫폼과 결제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원활한 의료서비스 제공에 힘썼다. 5월 중순께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 기업인 한진정보통신㈜, ㈜헤셀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비대면 서비스를 준비해 왔기에 시간을 아낄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인하대병원은 포스코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등 굴지의 건설 및 토목기업들과 협약을 체결했다. 비대면 서비스를 바탕으로 해외 근로자에게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포스코건설은 중동지역을 포함해 전 세계 10여 개국 200여 명, 현대엔지니어링은 30여 개국 1천여 명을 파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협약을 통해 파견 근로자들이 국내 의료진과 소통하는 길이 열려 건강문제 관련 고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그동안 해외에 거주·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해외 현지 자국민 우선 정책으로 병원 이용에 제한을 받거나 언어·문화 장벽과 교통 등 접근성 문제가 주원인이다. 게다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천만 명을 돌파하면서 재외국민들의 비대면 의료서비스에 대한 갈증은 갈수록 커져가고 있다.

인하대병원은 자체적으로 구축해 온 해외 네트워크에 정부 지원을 받아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서비스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해외에 체류하는 일반인은 물론 수주 등으로 해외 근로현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과의 추가적인 협약도 적극 추진한다.

김영모 병원장은 "해외 현지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로 어려움을 겪는 재외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며 "정부로부터 임시허가를 받은 2년 동안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