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문화원, 경기도 특조금 지급과 차별행정 중단 촉구
상태바
남양주문화원, 경기도 특조금 지급과 차별행정 중단 촉구
  • 조한재 기자
  • 승인 2020.09.2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문화원은 지난 22일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지급과 차별 행정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문화원은 "남양주는 코로나19 비상시국 속에서 조속한 대처와 빠른 극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최근 경기도는 각 기초자치단체에서 선지급한 ‘도 재난지원금’과 관련, 특조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시가 현금을 지급했다는 이유만으로 지급을 거부하고 있다"며 "남양주문화원 1만 회원은 이 모든 상황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했다.

또 "코로나19로부터 생명을 위협받고 무너져 가는 경제 속에서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어려운 시기다. 이런 시국에 도는 남양주시민에게만 특조금을 지급하지 않아 시민을 두 번 울리고 있다"며 "도는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고 자평하지만, 남양주의 경우 현금 지급 결과 92%가 지역에서 사용된 객관적 자료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월세나 밀린 공과금 등 필요한 곳에 다양하게 쓰도록 지원한 것이 잘못된 일인가. 지역화폐든 현금이든 시민에게 도움이 됐으면 재난지원금의 역할과 목적은 충분히 달성했다고 생각한다"며 "오직 도지사의 고유 권한이라는 이유로 배려 없는 일방적 정책이 과연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경기도의 모습인가"라고 꼬집었다.

문화원은 "이재명 지사는 특조금을 71만 남양주시민에게 즉각 지급하고 차별 행정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남양주시민도 도민의 한 사람임을 간과해선 안 되며, 지금이라도 특조금 71억 원을 시민에게 지급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